사람들이 몰랐던 ‘복권 판매점’이 수익 내는 놀라운 구조

  						  
 								 

수많은 사람들이 일확천금을 위해 구매하는 복권.

특히 로또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복권 중 비교적 당첨금액이 크고, 직접 번호를 선택할 수 있어 인기가 많다.

로또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로또 판매점을 방문하거나 온라인 사이트를 방문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로또 당첨자가 많이 나온 명당 판매점 로또를 구입하고는 한다.

이 때 로또 판매점은 복권을 판매할 떄의 판매점 수수료로 수익을 낸다.

로또 한 게임의 가격 천 원 중 500원은 당첨금, 420원은 복권 사업 관리 기금에 사용된다.

나머지 금액 중 55원(부가가치세 5원 포함)은 판매점 수수료로, 25원은 사업운영 및 기타 비용(사업운영 수수료, 추첨방송 등)로 쓰인다.

즉, 손님이 1000원짜리 복권 한 게임을 구매할 시 복권판매점은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50원의 수입을 낸다는 것.

수많은 손님들이 이용하기에 로또 판매점의 평균 연 수입은 약 2,500만원 정도이나 명당 판매점은 로또에 당첨됐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엄청난 수익을 낸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로또집 차려봐?”,”이번주 로또사야지”,”복권당첨 제발”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