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3명의 여자를..” 직원 54명 나가게 한 복지센터장 막말 수준

  						  
 								 

한 복지센터장이 끔찍한 언행으로 직원들을 괴롭게 하며 비난을 사고 있다.

최근 언론은 서울 한 자치구의 복지센터장 A씨가 권한을 남용하며 성희롱성 막말 등 질낮은 발언을 한 사실을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장애인을 비하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발언을 일삼기도 했다.

해당 복지센터는 구청의 위탁을 받아 여성·가족 관련 복지사업을 수행하는 센터이며, A씨 또한 여자로 밝혀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A씨는 직원들에게 “OO처럼 생겼다”며”태어날 때부터 그렇게 생겼다 그러면 모르겠는데”와 같이 인권을 비하하는 말을 했다.

또 “남자는 3명의 여자를 거느려야 한다”며”오솔길을 같이 걸을 여자, 잠자리를 같이 할 여자, 가정용 여자”라는 충격적인 발언까지 했다.

더불어 고장난 펜을 지칭하며 “이런 장애인 펜 말고 다른 펜을 달라”고 하거나, 업무를 지시할 때 “구청에 애교스럽게 물어보고와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기관은 A씨에 대한 민원이 공식으로 제기되며 조사를 진행중에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진짜 뭐 저런사람이 센터장이냐”,”복지센터장이라는게 제일 충격이다”,”말 하는 수준이 너무 낮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KBS NEWS’ 캡쳐,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