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만이라도..” 온 국민을 놀라게 한 ‘이봉주’의 충격적인 근황

  						  
 								 

마라토너 ‘이봉주’의 안타까운 근황이 전해져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봉주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8일 방송된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이봉주의 모습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됐다.

예고편에서 이봉주는 아내의 부축을 받거나 지팡이를 짚은 채 걷는 모습이 포착됐다.

더구나 휠체어까지 타고 있는 모습도 보여져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예고편에서 이봉주는 “갑자기 작년 1월부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가 없다. 원인을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온다”고 전했다.

또한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며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걱정은 없다”고 했다.

영상 끝에 이봉주는 “소원이 한 시간만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프로그램 ‘뭉쳐야 산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중 타이어끌기 훈련을 하다 극심한 허리 통증을 호소했으며 결국 하차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안타깝다”, “JTBC 진짜 꼭 책임져라”, “정말 좋아하는 선수였는데 힘내십시오”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