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나 많아?” 방금 속보로 전해진 심각한 백신 이상 반응 수 (+증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3915건의 이상반응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10일동안 전국에서 31만 6천 865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중대본은 3천 900여건의 이상반응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달 26일 시작된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돼 접종 10일째인 어제까지 31만6천865명에 대한 접종이 이뤄졌다”며 “이는 우선 접종 목표 대상 인원의 41.5%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 기간 3천900여건의 이상반응이 신고됐지만, 대부분은 두통, 발열 등 가벼운 증상”이라며 “접종 이후 사망 및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사례는 역학조사를 통해 인과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1차 조사 결과는 오늘 국민 여러분께 설명해 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정부는 상반기 1천만명을 목표로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며 “기존 5개 예방접종센터에 더해 4월까지 67개 지역 예방접종센터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백신 접종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걱정했다.

전 2차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주째 300∼400명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수도권 확진자 수는 전체의 70∼80%에 이를 만큼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 일주일간 감염경로를 보면 확진자 접촉과 지역 집단발생 관련 감염은 전체 발생의 약 66%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마스크를 벗을 때는 아니다. 이완된 경각심이 이제 막 시작된 백신의 시간을 무력화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사망 의심 선고는 9건 발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9명의 사망자는 모두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남성 6명, 여성 3명, 연령대별로는 60대 3명, 50대 4명, 40대 1명, 20대 1명으로 평소 지병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아나필락시스 등 심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면 즉시 119로 연락하거나 가까운 응급실로 내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