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깍두기 재탕 사건’을 본 BJ 액션홍구가 날린 일침

  						  
 								 

한 국밥집에서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모습이 목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7일 아프리카TV BJ ‘파이’는 동료와 함께 고모의 국밥집을 방문해 아르바이틀 하는 컨텐츠를 진행했다.

부산의 유명한 음식인 돼지국밥집을 홍보하고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찍은 촬영이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고모가 손님에게 나갈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그대로 찍혔다.

현재 파이는 비난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계속 논란이 되자 해당 국밥집 직원과 고모는 함께 해명했다.

국밥집 직원은 “오늘 처음 이곳에서 일을 해가지고 어떻게 일하는지 그 스타일을 몰랐다”며 “깍두기가 깨끗해 보여서 순간적으로 그렇게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처음 나와서 이런 일이 생겼는데 정말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한편 ‘국밥부 장관’이라 불리는 BJ 액션홍구가 소신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홍구는 “전국에 국밥인들이 얼마나 많은데 정말 X됐다”며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그는 “시국이 시국인 만큼 더더욱 하면 안 되는 행동이었다. 국밥집에서 저러는 건 처음 봤다”며 “이러면 누가 마음 놓고 국밥을 편하게 먹을 수 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아프리카TV  BJ ‘파이’, ‘액션홍구’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