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기생들의 충격적인 피.임방법

  						  
 								 

현대인들은 피임을 하기 위해 콘돔, 피임약 등을 쓰고 있는데 과거에는 어땠을까?

다음은 옛 조상들이 사용했던 황당한 피임방법과 충격적인 낙태방법이다.

먼저, 창호지 또는 비단실을 사용해 피임했다고 한다. 현재의 피임 방법 중 페미돔(여성의 질에 직접 착용하는 여성형 콘돔)과 매우 흡사한데 여성의 질 안에 창호지를 넣어서 정액이 흘러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여 사용했다고 한다.

그러나 피임률이 낮으며 창호지나 비단실이 멸균되지 않았을 경우, 부작용 발생의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번째는 돼지창자로써 현재 사용되는 콘돔 개념으로 사용되었다.

세번째는 소금물을 이용해 성관계 직후 소금물로 질 내부를 씻겨내서 정자의 유입을 막았다고 한다. 그러나 피임률이 낮고, 살균이 되지않아 위생적이지 못해 위험한 방법이었다.

이외에도 성관계 직후 뒤로 7~9 걸음을 팔짝 뛰면 임신을 피할 수 있다는 미신을 믿었다고 한다.

다음은 낙태법인데 정신을 잃을 정도의 독약 혹은 독초를 복용했다고 한다. 

그리고 간장을 됫병 정도 마시면 임신도 되지않을 뿐더러 들어선 아기도 떨어진다고 믿었다.

이외에도 높은 곳에서 굴러떨어지면 아기가 유산된다 믿고 일부러 높은 언덕에서 구르기도 했으며, 남의 집 3곳의 문턱이나 나무를, 혹은 도둑놈의 지팡이를 갈아 먹으면 낙태가 된다고 믿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