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쓰는 ‘여자친구’가 어디서 놀았는지 알아내는 법

  						  
 								 

아이폰에 소름돋는 기능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폰 쓰는 여자친구 바람피거나 구라치는 거 잡는 법 알려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아이폰이 가지고 있는 기능에 대하여 소개됐다.

소개된 기능은 ‘특별한 위치’였다. 이 기능은 사용자가 자주 방문한 장소 목록을 보여줬다.

설정> 개인 정보 보호> 위치 서비스 > 시스템 서비스로 이동해 맨 끝에 ‘특별한 위치’가 있다. 그 곳에서 방문한 장소 목록을 볼 수 있다.

이 목록은 일반적으로 사용자가 즐겨 찾거나 자주 쇼핑하는 장소를 보여주며 병원과 같이 수시로 방문하는 곳의 위치를 기록한다.

해당 게시물에 공개된 사진을 봐도 아이폰 유저가 어디에 갔는지, 몇시에 방문했는지 자세히 기록되어 있었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작성자는 “설정 들어가서 특별한 위치 누르면 시간대별로 위치까지 다 뜬다”며 “진짜 판도라의 상자다”라고 말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와 이런게 있었다니 소름돋는다”, “남의 사생활은 캐는게 아니다”, “일단 지문부터 풀어야하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