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할 때 팬티 입지마” 여자 초등학생들 속옷 못 입게 한 남교사

  						  
 								 

일본에서 말도 안되는 교칙을 시행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포모스’에는 ‘여자 초등학생들 속옷 못 입게 한 남교사ㄷㄷ’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최근 일본 아사히 신문이 보도한 자료가 담겨있었다.

지난 1일(현지시간)최근 일본 아사히 신문은 가나가와 현의 초등학생 학부모들이 체육복 안에 속옷을 입지 못하게 하는 교칙에 반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가나가와 현 가와사키시의 시립초등학교 일부가 초등학교 저학년생에게 체육복 안에 속옷 착용을 금지하고 있었다.

해당 사실은 지난 9일 가와사키 시의회 예산심사 특별위원회에서 자민당 소속 야마다 에리 시의원이 지적하면서 밝혀졌다.

야마다 의원은 “초등학생 학부모로부터 속옷 착용 금지 규율에 대한 상담을 받았다”며 “많은 아이들이 이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 도에 있는 한 구립 초등학교 4학년 딸을 둔 엄마는 “아이가 ‘체육복을 갈아입는 데 시간이 걸린다. 그냥 속옷을 벗고 갈까’라는 혼잣말을 하는 걸 들었다”고 전했다.

놀란 엄마는 이유를 물었고 딸은 “학교에서 체육복을 입을 때 속옷을 벗어야 돼”라고 밝혔다.

이에 엄마는 학교 측에 건의사항을 제기했으나 학교 측은 ‘땀을 흘리면 몸에 한기가 들어 아이들의 면역력이 떨어진다’, ‘땀 냄새가 난다’고 해명했다.

해당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학부모들 사이에 성적 학대라는 항의가 계속 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