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원이 초밥 1개 빼먹자 일본이 내린 처벌 수준

  						  
 								 

일본에서 한 배달원이 배달 도중에 음식을 빼먹은 가운데, 그 최후가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밥 하나 꺼내먹어서 체포된 일본 배달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일본 뉴스 보도가 실려있었다.

그리고 초밥 하나를 꺼내먹었던 일본 배달원의 모습도 공개됐다.

배달원은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양 옆 경찰과 함께 가고 있었다.

일본 현지 보도에 따르면 배달 도중에 초밥 하나를 빼먹은 배달부는 결국 체포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한국 누리꾼들은 “우리나라도 저렇게 해야하는데”, “한국은 범죄자 인권만 생각하는 듯”, “저건 좀 본받자”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중국은 음식으로 장난치면 사형, 일본은 음식 중간에 빼돌리면 공개처형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한편 한국에서는 배달 도중에 배달원이 음식을 빼먹을 경우 절도죄에 해당한다.

그러나 음식이 소비자에게 전달될 때까지 소유권자는 점주이기 때문에 소비자는 고발할 수 없고 점주가 고발해야만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