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에 보신탕집이 올라오자 동물자유연대에서 보인 행동

  						  
 								 

유명 배달앱에서 보신탕집이 입점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6일 동물자유연대는 “배달앱에 보신탕 업체가 입점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확인해보니 보신탕 간판까지 내건 업체가 버젓이 입점 중이었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는 요즘 뜨고 있는 후발주자 배달앱인 ‘쿠팡이츠’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확인해 본 결과 보신탕을 판매하고 있는 업체가 입점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동물자유연대는 쿠팡이츠에 개고기 판매 업체 입점 제한과 향후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쿠팡이츠는 “개소주, 보신창 등 혐오식품 판매 금지를 자체적으로 시행했으나 일부 매장에 당사 방침과 달리 혐오식품을 메뉴에 포함하여 판매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판매 중지 조치했다”고 전했다.

결국 배달앱 쿠팡이츠에서 영업을 하던 보신탕집이 동물단체 항의에 삭제됐다.

또한 “야생동물, 혐오식품이 쿠팡이츠 앱 내에서 판매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 쿠팡이츠는 보신탕, 뱀탕, 개소주, 도마뱀, 지네, 뱀술 등을 혐오식품으로 규정했으며 판매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먼저 보신탕을 배달시켜먹는 것을 찬성하는 입장은 “먹기 싫은 사람은 안 먹으면 되지 않느냐”, “먹는 건 자유 아닌가?”, “배달까지 막는 건 너무 지나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반대하는 입장은 “혐오식품을 왜 배달음식으로 받아주냐”, “개고기는 음식 재료로써 위생 및 품질에 대해 어떠한 관리도 안 되는 거 모르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