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가 유치원 교사가 되면 벌어지는 일

  						  
 								 

유치원 교사가 아이에게 혐오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명보육기관 교사 혐오글 논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유명보육기관 교사가 혐오글을 올렸다는 사실이 담긴 기사가 공개됐다.

22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이달 중순 지방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가 자신이 돌보던 아동들에 대한 혐오표현이 담긴 게시물을 세 번이나 SNS에 올렸다.

A씨가 올린 게시물에는 “TV 보면 아동학대가 밥먹을 때 일어나자나. 이해가더라. 오늘 진짜 손 올라가는 거 참았다. 개패고 싶음 진심”이라고 적혀있었다.

또 다른 게시물에는 “만 2세 한남XX. 오늘 밥 먹는데 계속 드러눕고. 2번만 먹고 정리하자는데 졸립다고 계속 눕고 개 패고 싶었음”이라며 혐오 발언을 올렸다.

A씨가 근무하고 있는 어린이집은 현재 전국 280여개 직장 어린이집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유명 보육전문 재단 소속임이 밝혀졌다.

해당 재단은 각종 대기업, 국가기관의 직장 어린이집을 운영 중이며, 게다가 보육프로그램 개발 및 시설연구 등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A씨가 쓴 글을 A씨의 지인이 보고 충격받아 게시물을 주변 사람들과 공유하면서 외부에 알려지게 된 것이다.

이에 재단 측은 A씨가 아동학대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고자 CCTV를 확인했다.

그러나 학대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렇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A씨는 지난 17일 교사직을 그만 둔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