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한테 엄청 욕먹었던 기상캐스터 근황 (+인스타)

  						  
 								 

여자들에게 엄청 욕먹었던 기상캐스터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들한테 엄청 공격당했던 기상캐스터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기상캐스터가 날씨 정보를 알려주는 장면이 포착됐다.

여자들에게 엄청 비난받았던 기상캐스터의 정체는 KBS 강아랑 기상캐스터였다.

강아랑 기상캐스터는 날씨 정보를 알려줄 때 단아한 복장의 상의와 치마를 착용했다.

그러나 게시판에는 “몸매자랑하러 나왔냐”, “뽕이 과도하다” 등 강아랑 기상캐스터에 대한 욕으로 도배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한 시청자는 “엉덩이 뽕 좀 넣지마세요. 모니터 안합니까. 표 다나고 완전 이상하게 보이는데”라며 “기상캐스터가 엉덩이 뽕이 왜 필요하나요?”라며 직접 디엠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강아랑 캐스터는 본인의 인스타에 한 시청자의 디엠을 올리며 “그런 거 해본 적이 없는데 제발 그만 좀 해달라”며 글을 올렸다.

그러나 계속되는 비난에 결국 강아랑 캐스터는 방송에서 자주 입었던 치마를 입지 않고 바지를 입은 모습이 보여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야하지도 않고 몸매가 크게 드러나지도 않은데 에휴…”, “전부 고소하세요”, “중세갑옷을 입어도 욕할 것들은 욕한다 그냥 무시하는게 답인데 안타깝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1 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