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로 밝혀진 이 시국에 ‘삼성’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코로나 진단을 30분만에 받을 수 있다는 기술이 개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국내 연구진이 나노 소재를 기반으로 4시간이 걸리던 코로나19 검사 시간을, 30분 내로 줄이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사실이 밝혀졌다.

6일 한국재료연구원은 “급성 호흡기 감염병을 일으키는 8종의 유전자를 30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는 ‘현장형 유전자 PCR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전했다.

한국재료연구원 나노바이오융합연구실 박성규·정호상 박사 연구팀이 삼성서울병원 의공학연구센터 이민영·우아영 박사 연구팀과 함께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사용 중인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기술은 현장 분석이 어려웠다.

시료 채취 후 확진 판단까지 4시간 이상이 걸렸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로 인해 감염자 분석이 신속하게 진행돼 조기 격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여진다.

연구팀은 분자 광신호를 수백 배 증폭시키는 광증폭 나노소재 기술에 PCR 기술을 융합해 섭씨 37도의 항온 상태에서 30분 이내에 호흡기 감염 병원체 유전자를 검출하는데 성공시켰다.

또한 칩 하나만으로 폐렴구균 등 박테리아 4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4종을 동시에 분석 할 수 있는 센서도 함께 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해 기술 신뢰성을 확인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 절차를 밟을 것이다.

연구책임자 박성규 책임연구원은 “삼성서울병원, 국내 진단기기 업체를 통해 현장형 분자 진단 기기 조기 상용화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삼성전자 주식 오르겠네요”, “세계 최초라니 대단하네요”, “정확도가 높으면 바로 투입돼서 검사 결과 빨리 받는데 도움되겠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