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운전자들 두려움에 떨게 한다는 신종 도로 빌런

  						  
 								 

요즘 운전자들을 두려움에 떨게 하는 도로 위의 빌런이 나타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킥보드를 타는 한 남성의 모습이 영상으로 올라왔다.

영상이 공개되자 마자 많은 누리꾼들은 충격에 빠뜨렸다.

6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아이가 잡을 수 있는 건 아빠의 머리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아이를 목마 태운 아빠가 전동 킥보드를 타고 달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제보자는 “3월 28일 아파트 단지 내로 들어가기 위해 신호대기 하던 중, 한 아빠가 3살 정도 돼 보이는 여자 아이를 목마 태우고 킥보드를 타고 있었다”며 “아이는 안전장치를 하나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봤을 때는 눈을 의심했다. 아이가 잡을 수 있었던 건 아빠의 머리 뿐”이라며 갑자기 브레이크를 밟으면 아이가 앞으로 쏠릴텐데 이를 어떻게 대비하겠냐. 많은 분들이 보고 반성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도 “어른들끼리 둘이 타는 것도 위험한데 안전 장비가 없는 아이와 타는 것은 더 위험하다”라며 “아이와 어른이 서로 묶여 있다고 한들 넘어지면 무방비 상태다.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라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친거 아니냐?”, “애 아빠 맞냐?”, “저런 사람도 결혼을 해서 딸을 갖고 있다니 분하다”등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