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운전하는 사람들 돈 털릴 수 있다는 경찰의 은신 수법

  						  
 								 

앞으로 운전하는 사람들의 돈이 탈탈 털릴 수도 있다는 경찰의 수법이 공개됐다.

과연 무슨 말일까? 경찰이 대놓고 단속을 하는 것이 아닌 몰래 교통 위반 차량을 찾아내는 차가 있다는 것을 이야기한다.

그것의 정체는 바로 ‘암행 순찰차’다. 암행 순찰차는 정체를 숨기고 활동하는 순찰차를 뜻한다.

최근 경찰차 말고 일반 승용차에 경찰이 몰래 타고 있다 교통위반 차량을 찾아내는 암행 순찰차가 고속도로에 이어 일반도로에도 도입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암행 순찰차는 2016년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됐다. 처음에는 경부선 고속도로에서만 사용됐고 이후 전국 고속도로에서만 운영했었다.

암행 순찰차는 경찰이 직접 단속하는 구간이나 무인 단속기들만 교묘하게 피하고 위험하게 법규를 어기면서 난폭하게 운전하는 운전자들을 붙잡기 위해 시행하게 됐다.

외관상으로 봤을 때 일반 승용차와 똑같아 구분하기 어려운 암행순찰차는 내부는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행 순찰차의 내부에는 각종 단속 장비가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위반 차량을 발견하게 되면 내부 슬립형 경광등과 그릴 경광등이 작동함과 동시에 ‘경찰’이라는 문자가 나오고 사이렌이 울리면서 교통경찰임을 알린다.

암행 순찰차는 주로 과속을 하면서 차선을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운전하는 차량들을 단속한다.

뿐만 아니라 차로 변경, 앞지르기 방법 위반 등으로 난폭운전에 해당되는 차량들을 단속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