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했다고 9급공무원이랑 욕하고 싸운 공익의 최후

  						  
 								 

한 사회복무요원이 근무 중에 비트코인을 하다가 9급 공무원이랑 싸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공익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사회복무요원이 쓴 글이 공개됐다.

사회복무요원 A씨는 ‘나 방금 담당자랑 서약서 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커뮤니티에 올렸다.

A씨가 쓴 글에 따르면 A씨는 비트코인을 해서 500만원을 700만원으로 불려 매 시간마다 폰을 확인했다.

그러나 최근에 비트코인이 하락하면서 하루 아침에 원금 400만원을 잃게 된다.

A씨는 연차를 내고 집에서 하루종일 울만큼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후 A씨는 근무시간에도 폰을 확인했다. 이에 9급공무원이 “폰 좀 그만보고 일해라”고 핀잔을 줬다.

원금을 거의 잃자 눈에 뵈는게 없던 A씨는 “씨X 좀 닥쳐봐”라고 했고 결국 해당 공무원과 대판 싸웠다.

결국 A씨는 “앞으로 비트코인과 관련된 사유로 연병가를 쓰지 않겠따고 담당자와 약속하겠다”는 서약서를 썼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차트만 보고 있다고 회복이 되나”, “어이가 없네”, “공익이 공익했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