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중인 군인이 개빡쳐서 올린 폭로글

  						  
 								 

휴가 복귀하고 부대에서 격리 중인 한 군인이 식단이 부실하다고 폭로했다.

지난 28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휴가 다녀온 게 죄냐”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51사단 소속 현역 군인이라고 밝혔다.

A씨는 얼마 전 휴가를 다녀왔다가 복귀해 부대 자가격리자 전용 시설에 격리됐다.

A씨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 지 궁금하다”며 “휴대폰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깜방과 뭐가 다르냐. 휴가 다녀온 게 죄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도시락이 담겨있었다.

도시락의 상태는 부실했다. 도시락에는 흰 쌀밥과 김치, 피클, 닭볶음이 들어가 있었는데 닭볶음에는 닭고기는 거의 들어가 있지 않았고 심지어 국은 없었다.

해당 글을 본 몇몇 군인들은 “우리 부대도 만만치 않다”며 댓글에 인증사진을 남겼다.

그들이 올린 사진에 식단 상태도 부실했다. 한 군인이 올린 도시락에는 밥과 버섯, 김치가 전부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편의점 도시락이 훨씬 낫겠다”, “너무 부실한데 어떻게 힘을 내라는 거냐”, “밥만 잔뜩주네 반찬은 없고”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