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에 오른 6.25 한국전쟁 감동 실화

  						  
 								 

6.25 전쟁이 치열하게 벌어지던 1950년 겨울.

국군과 유엔군은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을 바탕으로 반격을 개시했고 눈부신 속도로 진격해서 평양을 지나 압록강과 두만강에 도달한다. 김일성은 강계로 수도를 옮겨 최후의 저항을 준비하지만 사실상 통일을 눈앞에 두고있었던 상황.

하지만 중공군 30만명이 기습적으로 참전하면서 전황은 크게 뒤바뀌고 원균을 능가한 사나이 유재흥의 부대전멸까지 겹치면서 UN군은 전면적인 후퇴를 하게된다.(1.4 후퇴)

함경도 지역의 국군과 UN 군은 함흥부근의 흥남부두에 모여 해군의 도움으로 철수를 하는 것으로 결정하지만 중공군은 이를 포착하고 흥남부두를 포위한다.

하지만 미 공군의 근접폭격과 해군 전함들의 결사적인 화력지원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고 도시 주변을 포위하는데 그치고 부두에 집결한 국군과 UN군 10 만명은 철수를 시작한다.

그런데 한가지 문제가 있었다. 군을 따라온 수만명의 피난민이 부두에 발이 묶여버린것이었다. 이들은 주로 공산당에 협력하기를 거부한 사람들로 다시 공산당 치하로 들어갈경우 반역으로 대부분 처형당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들이었다.

당시 미 10군단의 한국인 고문이자 군의관이었던 현봉학은 군단장을 설득했고 군단장은 해군 함정 13척을 동원해서 9만명에 가까운 피난민을 수송하기로 결정한다. 그리고 모든 철수가 끝난 뒤 마지막으로 부두앞에 정원 47 명의 미국 국적의 유조선 메레디스호가 남는다.

선장이었던 레너드 라루는 현봉학의 설득을 받아들였고 모든 화물을 버리고 부두로 다가가 피난민을 태우기 시작한다. 정원 47 명의 유조선에 피난민들은 서로의 손을 잡아주며 올라타기 시작했고 한사람이라도 더 태우기 위해 자신의 짐을 바다로 던지고 다른사람의 손을 잡아 올려준다.

정원 47명의 화물선에 그렇게 올라탄 피난민의 수는 14,000 여명. 메레디스 호의 탈출 직후 미군은 흥남부두를 폭파한다.

 

철수가 완료된 후 미군에 의해 폭파되는 흥남부두.

영하 30도의 한겨울에 정원을 3백배가 넘게 초과한 혹독한 상황에서 거제도까지의 3일간의 항해에도 단 한사람도 희생자가 나오지 않았고 오히려 5명의 아이가 태어난다. 3일간의 항해끝에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메레디스호는 거제도에 도착했고 모든 피난민을 안전하게 내려주고 다시 항해를 떠난다.

메레디스 호는 가장 많은 생명을 구해낸 배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고 당시 선장이었던 레너드 라루는 1960년에 그때를 이렇게 회고한다.

“10년전 지구반대편에서 한 놀랍고 경이로운 항해를 잊을 수가 없다. 그것은 기적이었다 사흘동안 신이 우리와 함께 했다고 나는 믿는다.”

 

출처 – 플래시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