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괴롭히던 학폭가해자의 최후

  						  
 								 

중국의 한 중학교에서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자신을 괴롭힌 일진학생을 4층에서 던짐’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사건은 2019년 9월 16일 중국 광시에 위치한 중학교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당시 학교에 재학 중인 황(Huang)군과 웨이(Wei)군은 4층 복도에서 언쟁을 벌였다.

그러던 중 황은 웨이를 순식간에 들어 올려 창문 밖으로 던졌다.

웨이가 창 밖으로 떨어지는 것을 목격한 학생들은 충격에 빠졌다.

황은 침착한 모습으로 자신의 교실에 들어갔다.

이후 웨이는 극심한 출혈과 골절 및 다수의 장기 파열 등 심각한 부상을 입고 응급실에 실려갔다.

당시 해당 사건이 알려지고 누리꾼들은 황의 행동을 비난했다.

그러나 얼마 뒤 황의 어머니가 한 언론사와 인터뷰 했던 내용이 알려지면서 여론이 뒤집혔다.

황의 어머니는 “불량 학생인 웨이가 아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밝혔다.

황은 남들보다 큰 체구(약 190cm)를 가졌다. 그러나 10명이 넘는 웨이 무리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

황의 아버지는 “아들을 괴롭히지 않았다면 애초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며 “비난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해라”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한국 누리꾼들은 “국내도입이 시급하다”, “피해자가 자살하는 것보다 저게 훨씬 현명하다”, “사회가 방어를 안해주니까 얼마나 답답했으면”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