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상태가 남자 XXX같다” 페.미가 남긴 배민 후기 (+사장반응)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한 여성의 배민 후기가 논란이 되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메갈의 배민 후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족발을 주문한 여성 A씨는 “제가 분명 주문할 때 부드럽고 야들하게 삶아달라고 했는데 장사 마감 시간이라 그런가 팔다 남은 거 티나는데 딱딱하고 뻑뻑한 걸 보냈다”라고 했다.

이어 A씨는 “맛 더럽게 없어서 한남 사장님한테 다시 만들어 달라고 했는데 입에 담지 못할 상스러운 욕을 하고 끊어버렸다”라며 “그럴거면 환불해주는게 맞는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A씨가 배달 받은 족발 상태를 보고 전화로 컴플레인을 걸었고 그 과정에서 해당 가게 사장님과 갈등이 있었던 것이다.

A씨의 후기를 본 가게 사장님은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 A씨의 후기에 댓글을 달았다.

사장님은 “내가 웬만하면 대응 안하는데 이건 뭐? 여학생이 말하는 수준 보니 XXX들 모여서 노는 워XX 사이트 회원같다”며 “너 입맛에 안 맞다고 환불해주냐? 여기가 네 전용 야식집이야?”라고 댓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보니까 상습범같은데 배달의민족이 만만하지? 악플 달고 하니까 불쌍하신 사장님들이 다 해줬지? 그렇게 살지마라”며 “아직 학생인 것 같은데 말 곱게하고 착하게 살아라”고 일침을 날렸다.

가게 사장님의 댓글을 본 A씨는 “혹시 일베 하세요? 워마드라는 말이 왜나와? 양심껏 장사해라”고 덧붙여 후기를 남겼다.

해당 후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동족도 먹는거냐”, “왜 저러냐”, “그렇게 입맛이 까다로우면 니가 직접 해먹던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