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의대생 사건 음모…” 실시간 난리난 경찰청 블라인드 글

  						  
 								 

현직 경찰이 한강 의대생 실종 사건에 대한 생각을 직접 밝혔다.

지난 6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故손정민씨 사건에 대해 현직 경찰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쓴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의대생 한강 실종 같은 안타까운 사건들이 매일 몇 건씩 일어난다”며 “수사는 비공개가 원칙인데 매스컴 탔다고 해서 그 때마다 국민들한테 일일이 수사 진행 상황을 보고해야 하나”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자꾸 말도 안되는 음모론 퍼뜨리면 다른 사건들의 뒤로 밀린다”고 주장했다.

A씨는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으니 저 사건 맡은 형사팀은 온통 저 사건에 매달려 있을 텐데 그 팀에 배정받은 사건들은 기약 없이 뒤로 밀리는 것”이라며 “그럼 뒤로 밀리는 사건들 폐쇄회로나 블랙박스 지워지는 건?”이라고 물었다.

이어 A씨는 “의대생 한강 사건은 매스컴 탔으니까 중요하고 다른 사건들은 매스컴 못 탔으니 별거 아닌가”라고 일침을 날렸다.

또한 A씨는 “사람이니 흥미 가지는 건 이해하는데 아직 종결도 안 된 사건 이때다 싶어 경찰 물어뜯고 온갖 루머만 쫓아다니며 퍼나르는 모습들을 보면 이게 민의인가 싶어 한숨난다”고 했다.

해당 글에는 다른 경찰청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들의 공감 댓글이 여러 개 달렸다.

한 누리꾼은 “다들 ‘방구석 코난’ 빙의해서 얼른 이 사건 해결 안하냐고 하는데 이 사건때문에 본인 사건 밀리면 뭐라할 지 궁금하다”며 “언론에 나오는 게 다 진실 같냐? 이 사건 담당자들은 잘 해야 본전”이라고 지적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