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오빠..” 정인이 양모가 감옥에서 쓴 소름돋는 편지 내용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 장 모씨가 감옥에서 쓴 편지가 공개됐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제이TVc’ 측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장씨가 남편에게 보냈다고 주장하면서 편지를 공개했다.

해당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는 입수 경위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하지는 않았으며, “처벌을 달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장 모씨가 작성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편지는 총 5쪽 분량이었다. 장 모씨는 편지를 통해 남편 안 모씨에게 구치소 일상을 설명했다.

특히 장씨가 많은 페이지를 할애한 건 첫째 딸의 영어 교육 관련 내용이었다.

그는 “어차피 알아들을니까 영상이나 책을 한국어로만 보여주는 것보다 꾸준히 영어로 보고 들려주는 게 좋을 것 같다”며 “그래야 ‘갑자기 웬 영어’ 하는 생각도 안들고 어색하지 않다”고 당부했다.

이어 “집에서는 영어, 밖에서는 자유롭게 해라”면서 “진짜 이민을 가게 될 지도 모르고 가게 되면 그때 가서 생각할 문제이려나”등 이민을 염두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또한 “주식 정리도 잘했다”면서 “신기한 게 어젯밤 뉴스에 딱 주식이 전체적으로 떨어졌다고 하던데”라고 남편을 칭찬하기도 했다.

정인이 관련 언급은 딱 한 대목이었다. 장 모씨는 “동물 그림 붙여주면서 강아지 찾게 될까 걱정했다”면서 “그러면 입양 가족들이나 정인이 생각도 나게 될 테고”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탄원서가 많이 들어갔다던데 감사하다”며 “판결에 큰 영향이 미치길 기도한다”고 했다.

앞서 장 모씨는 살인,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아동 유기 방임등 혐으로 구속기소 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