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요즘 호텔에 생겨나고 있다는 놀라운 물건

  						  
 								 

코로나와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호캉스를 하기 위해 호텔을 찾는 사람이 많아졌다.

호텔 측에서는 안전하면서도 이색적인 호캉스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먼저 서울 명동에 위치한 ‘피제이 호텔 명동’은 ‘포차’를 객실 내에서 운영하고 있다.

객실 테라스에 포차를 통째로 옮겨놓은 것처럼 포장마차 천막, 포스터 등으로 꾸며져 있으며 캔맥주, 육포, 오징어, 과자 등 술과 안주 세트를 제공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술집에 가기가 불편한 사람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두번째는 충남 서산에 위치한 브라운도트 호텔 서산점이다. 

코로나로 인해 찜찔방이나 사우나에 가기 힘들었던 사람들에게 안전하게 사우나를 즐길 수 있도록 객실 내에 건식 사우나 부스를 설치했다.

주의할 점은 모든 객실에 사우나가 설치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서 예약을 하고 가야한다.

세번째는 숙박 예약 플랫폼 야놀자에서 운영하고 있는 호텔 야자다.

호텔 야자는 모든 객실이 아닌 ‘파티룸’, ‘VIP룸’ 객실 안에 노래방을 설치했다. 

숙박하는 동안 마음대로 노래를 부를 수 있으며 다른 객실과는 떨어져 있어 소음 문제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네번째는 더 플라자 호텔 서울이다. 언택트 여행이 트렌드가 되면서 소규모로 즐기는 캠핑, 글랭핌이 인기가 많아졌고, 이에 더 플라자 호텔은 글램핑 컨셉으로 객실을 만들었다.

호텔 셰프가 준비하는 BBQ 플래터가 제공되며 일회용 필름카메라, 캠핑 장비가 지급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