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 옆에 오렌지 껍질을 두면 풍선이 터지는 이유

  						  
 								 

오렌지 하나로 풍선을 터뜨릴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과거 유튜브 채널 ‘TheDadLab’은 오렌지 껍질과 풍선을 이용한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아빠는 아이 앞에 놓인 접시 위에 오렌지 껍질을 올렸다.

그런 다음 풍선을 크게 불어 아이에게 주며 옆에 있는 오렌지 껍질을 눌러보라고 했다.

아이가 오렌지 껍질을 누르는 순간 오렌지 즙이 발사됐고 옆에 있던 풍선은 펑하고 터졌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아이는 깜짝 놀랐다.

영상 속 결과처럼 풍선은 왜 터진 걸까?

오렌지 껍질에는 ‘리모넨’이라는 성분이 있다. 오렌지나 레몬 등 감귤과 식물을 손으로 짰을 때 나오는 성분이다.

산성의 성질을 갖고 있는 리모넨이 풍선에 닿는 순간 고무를 녹여 터져버리는 것이다.

오렌지를 까다가 즙이 눈이나 피부에 튀었을 때 따끔거리는 것도 리모넨이 산성과 약간의 독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스브스뉴스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TheDadLAb’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