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은 조선족이거든?” 역대급 뇌절 시전 중인 중국 근황

  						  
 								 

중국이 “세종대왕이 조선족”이라며 말도 안되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

최근 중국 매체와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고유의 문화를 중국 자기 것이라고 우기고 있다.

김치, 갓, 한복, 상추쌈 등 한국 고유의 문화나 역사를 자기네들 것이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세종대왕을 조선족이라고 우겨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실제로 중국판 위키피디아에는 세종대왕, 백범 김구 선생, 윤동주 시인, 반기문 전 유엔사문총장, 피겨 스타 김연아 등 한국을 대표하는 역사적 위인과 인물이 ‘조선족 대표 인물’로 소개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조선족과 한민족이 동의어라며 조선족이 한국에 5000만명, 중국에 2300만명이 있다고 적혀있다.

‘조선족’은 중국 내 소수민족 중 하나를 가르키는데, 한국인을 포함하는 ‘한민족’과는 구별해서 써야 한다.

그러나 중국판 위키피디아에서는 한국인을 ‘중국 내 소수민족’으로 소개하고 있었다.

실제로 위키피디아 영향으로 구글 중문판에 ‘koreans’나 중국어 ‘한민족(韓民族)’을 검색하면 가장 상단에 조선족 위키피디아 페이지가 뜬다.

위키피디아는 누구나 편집이 가능한데, 중국판에 있는 조선족에 대한 왜곡된 정보를 중국 누리꾼들이 의도적으로 조작했다고 보여진다.

한민족을 조선족이라고 분류해 한국인을 중국의 소수 민족으로 비하하려는 목적으로 볼 수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쳤다 진짜”, “제정신인가?”, “얘네 아직 정신 못차렸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위키피디아 중국판 캡처, SBS 뉴스 보도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