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먼저 맞는다” 얀센 백신 여혐 문제 나온 논리 수준

  						  
 								 

일부 여초 커뮤니티에서 얀센 백신 접종이 남녀 차별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 1일 코로나19 백신 얀센 접종 사전 예약이 신청 당일 마감됐다.

앞서 정부는 얀센 백신 사전예약 대상자를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 외교 관련자 등으로 한정했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 바이든 정부가 얀센 백신을 국내에 제공했다.

미국은 애초부터 한국군 장병 55만명 백신 접종을 목표로 제공했기 때문에 대상자가 군과 관련된 사람들로 한정된 것이다.

그러나 일부 여초 커뮤니티에서 ‘남녀 차별이다’, ‘불공평하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을 중심으로 접종 대상자를 선정해 여성들이 차별을 당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 여초 커뮤니티 회원은 “살고는 싶은 한남들 ㅋㅋㅋ”라며 백신 접종을 예약하는 남성을 비하하기도 했다.

여초커뮤니티의 반응들을 본 남성 누리꾼들은 “만약 먼저 맞았으면 실험쥐냐고 난리쳤을거면서”, “그렇게 꼬우면 군대를 가던가”, “이거 남자만 맞는게 아니고 여군도 맞는데 무슨 남녀차별이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역당국은 1일 0시부터 얀센 백신 접종 예약을 시작했다.

대상자는 군·외교 관련 종사자 13만 7000여명, 예비군 53만여명, 민방위 대원 304만여명 등 370만명이다.

예약은 이번 달 11일까지며, 코로나 예방 접종 예약 사이트(https://ncvr.kdca.go.kr/cobk/index.html)에서 예약하면 된다.

접종은 이번 달 10일부터 20일까지 11일 동안 위탁병원에서 이뤄진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