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맞으러 간 중학생에게 실수로 AZ 백신 접종했습니다”

  						  
 								 

광주의 한 종합병원에서 진통제를 맞으러 온 중학생에게 AZ 백신을 맞힌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광주시는 “지난 28일 광주 서구의 한 종합병원에서 정형외과 일반 진료를 받으러 온 A(14) 군에게 백신을 잘못 접종했다”라고 말했다.

병원 측은 정형외과 진료를 마치고 진통제를 맞기 위해 온 A군을 백신 접종자로 착각한 것이다.

A군이 맞은 AZ 백신의 경우, 임산부와 미성년자에게는 접종하지 않고 있다. 이들의 안정성을 입증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현재로서는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다.

뒤늦게 미성년자인 A군에게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알게 된 병원은, 즉시 A군의 보호자를 불러 사건의 경위를 설명한 후 입원시켰다.

그 후 A군은 다음날까지 별 이상 증세를 보이지 않아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