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마개 항의했다고 80세 노인을 개들 앞에서 무릎 꿇고 사과하게 한 공무원

  						  
 								 

경기 양주시 옥정호수공원에서 입마개를 안 씌운 대형견 두 마리가 벤치를 더럽히자 공원 환경지킴이로 근무하던 80대 노인이 견주에게 이를 지적했다.

그러나 견주는 시청에 ‘노인교육 똑바로 시키라’고 민원을 제기했고, 시와 노인담당기관은 노인을 해당 공원으로 데려가 견주와 개 앞에서 사과하도록 했다.

노인이 사과할 당시에도 두 대형견은 맹렬하게 짖어댔으며, 주위에서 이를 목격한 한 주민은 “할머니가 개한테 사과하는 이상한 광경이었다. 너무 안타까웠다”라고 전했다.

이 견주의 만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며칠 뒤 환경지킴이봉사단 소속 할아버지들이 견주에게 ‘개똥을 제대로 치워달라’고 요청했고, 견주의 남편 A씨로부터 ‘노인들 교육 잘 시켜라’면서 항의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일이 발생하자 참다못한 노인들은 시에 민원을 냈다.

2일 한 노인은 “공원에서 입마개를 하지 않고 개똥도 안 치우며 벤치를 더럽히는 견주에게 지적했더니 화를 냈다. 견주가 큰 개들을 감당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민원전화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양주시 관계자는 “해당 견주가 키우고 있는 시바견과 아키다견은 입마개 견종은 아니다. 다만 펫티켓을 준수해달라고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과하라는 공무원들 사임하고 집쿡해라” “어휴… 속 터지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