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라이팅 범죄 설명하며 대놓고 서예지 예시로 쓴 유명 방송

  						  
 								 

과거 논란된 서예지와 김정현 문자 내용이 유명 방송에서 예시로 사용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쓸범잡’ 10회에 출연한 오은영 박사는 최근 이슈로 떠오른 ‘가스라이팅’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오은영 박사는 가스라이팅에 대해 “어떤 사람의 심리상태에 조작을 가해 자신을 불신하고 가해자에 지나치게 의존하게 하는 심리적 학대다”라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가스라이팅’은 아주 가까운 관계에서 일어난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가까운 사이에서 애착의 형태를 띠기 때문에 정서적인 학대라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라며 “상대가 실수를 하면 ‘넌 어떻게 맨날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니?’라며 상대를 폄하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면 상대는 자신에 대한 불확실성이 생기고 ‘내가 잘하고 있나?’라며 상대의 판단을 기다리게 된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의 말과 함께 자막에는 “오늘은 어떻게 했는지 말 안해?”, “행동 잘하고 있어”, “지금 기분 나쁘거든. 찍어 보내봐”,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등 이들의 문자 내용이 등장했다.

언론에서 보도됐던 서예지의 문자 내용이 예시로 나온 것이다.

앞서 서예지는 전 연인인 배우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했던 문자와 행동들이 전형적인 가스라이팅이었다는 것을 알쓸범잡을 통해 대중들에게 다시 한 번 인식된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N 프로그램 ‘알쓸범잡’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