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잘 모르는 얼마 전 K-여경 사태

  						  
 								 

취객을 제압하는 상황 속에서 여경의 태도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며칠전 여경, 구경하는 시민인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취객을 제압하기 위해 엎드려서 온 몸을 사용하는 남성 경찰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 과정에서 남성 경찰의 근무복이 늘어나는 등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그 상황을 옆에서 지켜보기만 하는 여경의 모습도 보였다.

여경은 옆에 서서 마치 남일이라는 듯이 수갑을 든 채로 쳐다보기만 하고 있었다.

경찰이라면 협조해서 같이 취객을 제압해야 하는데 여경은 단지 그 상황이 마무리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취객 제압하던 경찰 모습이다. 얘기만 들었지. 실제로 보니까 가관이더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A씨에 따르면 남경 3명이 더 와서 취객에게 수갑을 채운 뒤 상황은 마무리 됐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수갑은 대체 왜 들고 있는 거냐”, “여경이 아니라 구경이네”, “이럴거면 여경 왜 뽑는 거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