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이용료만 500만원” 실제로 범죄자들만 쓴다는 암호용 메신저

  						  
 								 

범죄단체 조직원들 사이에서 사용되는 메신저 어플의 정체가 드러났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간 이용료 500만원짜리 범죄용 암호메신저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메신저의 정체는 2018년에 만들어진 ‘ANOM’이라는 암호용 메신저다.

ANOM은 보통 어플을 설치하는 방법처럼 설치가 불가능하다.

오로지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암시장에서 따로 구매해야만 이 메신저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초대코드가 있어야 메신저를 가입할 수 있으며, 연간 500만원을 지불해야만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암시장에서 해당 메신저가 설치된 스마트폰을 구입해 사용한다고 해도 바로 이용할 수는 없다. 그저 계산기 용도로만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암호를 입력해야지만 비밀 메신저로 사용된다고 한다.

 

현재 전세계의 범죄단체들이 해당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용자의 위치를 알 수 있는 지도에 따르면 한국에서도 이용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반전이 숨겨져 있었다. 해당 메신저는 FBI 주도로 유럽, 호주 연합 경찰의 함정으로 만들어진 것이었다.

FBI는 암호화된 채팅과 사진 내역들을 복구화할 수 있는 키를 가지고 있었다.

FBI는 해당 메신저를 이용해 300개의 범죄단체를 적발했으며 800명을 구속했다.

또한 FBI는 범죄단체로부터 마약 38톤, 고급 자동차 55대, 총기 250정, 한화로 535억원의 현금 및 가상자산을 압수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국은 함정수사가 합법이라 가능한 것”, “와 진짜 대박이다”, “범죄도 잡고 개발비로 쓴 예산도 채우고 일석이조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