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베들이 박지성 유상철 조롱하고 있는 수준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가 지난 7일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조문하지 못한 가운데, 극우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이 선을 넘고 있었다.

유상철 전 감독이 세상을 떠난 후 난데없이 박지성의 부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가 비난받았다.

박지성이 유 전 감독의 조문을 가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일부 악플러들은 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을 찾아가 박지성이 조문하지 않는 것을 비난하며 도 넘은 악플을 달았다.

하지만 박지성의 가족이 영국 런던에 거주 중이기 때문에 조문이 불가능하다. 입국을 해도 2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하기 때문이다.

박지성은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게 전화해 “조문을 못해 죄송하다. (유 전 감독) 가시는 길 부탁드리고 추후 찾아뵙겠다”고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성이 난데없이 논란이 되자, 일베 회원들은 도저히 인간이라고 생각할 수 없는 행위를 하고 있었다.

이들은 박지성이 조문을 하지 않았다며 직접적인 욕설을 할 뿐만 아니라, 박지성이 과거 세월호 참사 직후 조문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유상철 전 감독을 조문하고 있다고 조롱까지 했다.

심지어 “박지성 엄마가 죽었을 때 조문을 안와서 본인이 조문을 가지 않는다”는 말도 안되는 게시글도 올라왔다.

구글 검색으로 공개된 일베 회원들의 이러한 행태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진짜 박지성이 싹 다 고소해야한다” “일베는 인간이 아니다” “인간 쓰레기들”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