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가 ‘핫팬츠’입고 돌아다니면 생기는 일

  						  
 								 

끈나시, 핫팬츠 등 여성의 옷을 입고 도심을 활보한 일명 ‘창원 노출남’이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올해 5월부터 SNS 상에 여성 속옷을 입은 남성 목격담이 속속 올라오기 시작했다.

20대 남성 A씨는 끈나시나 짧은 팬츠, 여성 수영복 등 다양한 차림새로 창원 도심을 돌아다녀 행인들의 눈길을 끌었다.

일부 시민은 노출이 과한 패션의 A씨를 보고 형사적 처벌을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에게 야간에 마주친 시민들이 불안해할 수 있다는 점과 혐오테러 공격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으나 A씨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A씨는 “여자 옷이 좋고 다른 사람들이 저한테 관심을 주는 게 좋아서 노출이 심한 옷차림을 즐겨 입는다”라고 소신발언을 했다.

20대 남성 A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부터 자주 여장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측은 입장이 난처해졌다. 단속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나 A씨가 타인에게 피해를 주거나 기물 파손을 한 게 아니라 단지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돌아다닌다는 이유로 제지할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또한 성기 노출이나 성행위 등이 없기에 형법상 공연음란 혐의 처벌도 불가능하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피해주는 거 아니면 냅둬라”, “여자들은 저렇게 입고 잘만 다니는 데 무슨 상관이냐”, “여자는 저래도 되고 남자는 저러면 안되는 거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혐오스럽다”, “왜저러고 다니냐”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