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잘못 건드렸던 베트남, 현재 망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현재 베트남이 한국을 잘못 건드렸다가 망할 위기에 처했다.

현재 베트남은 당장 한국 기업들이 발을 빼게 되면 국가 경제의 전반이 휘청일만큼 위태로워진다.

그러나 베트남인들은 코로나 사태를 기점으로 그것이 자신들의 능력이고 한국은 필요 없어진지 오래라며 갑작스러운 태세전환을 하고 있다.

또한 노골적으로 반한 감정을 드러내며 한국인에 대한 강제격리와 일방적인 입국금지를 시켜버렸고 최근에는 아예 한국을 방역 후진국으로 치부해버리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베트남은 총 인구가 대략 9,600만명으로 한국보다 2배나 많은 상황에도 1년간 누적 코로나 확진자 수는 한국의 1/30 수준인 1,411명을 기록했다. 사망자 역시 한국의 1/20 수준인 35명에 불과했다.

동남아시아의 열악한 의료시스템을 감안했을 때 매우 선방한 결과다.

이에 베트남 보건 전문가들은 사회주의 국가인 베트남이 공안을 활용한 특유의 사회통제 역량을 방역 전반에 집중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걸고 넘어졌다. “시민의식에 의존하는 K방역보다 V방역이 더 나은 성과를 거두고 있고 과거에 강제격리 사건이 매우 합리적인 판단이었다”고 자축하며 한국을 조롱했다.

그러나 최근 베트남은 역대급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현지 국영방송에 따르면 베트남은 1억에 가까운 인구 중 한해 동안 7천명도 채 안되는 누적확진자를 기록하며 방역모범국으로 평가돼왔지만 이 중 절반이 최근 한달 사이에 감염됐다.

실제로 베트남의 일일 확진자는 233명으로 지난달 8명보다 무려 30배 가량 폭증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 현지에 다수의 생산거점을 확보한 삼성과 LG 측은 즉각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최근 삼성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가 외국 기업들에게 직원 접종용 백신을 구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든 방역조치와 백신 확보는 정부가 해야할 일인데 한국 기업에 백신을 구해오라고 명령조로 이야기한 것이다. 심지어 방역 비용 부담까지 떠넘기려 하고 있었다.

실제로 하노이 당서기는 “집단 면역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600만회 분의 백신이 필요하다”며 “예산 부족을 이유로 기업들이 구매비용을 부담해주길 바란다”고 코로나 검사비용을 전액 부담하라고 명령내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고 논란이 계속되자 베트남 정부는 “이것은 강요나 압박이 아닌 다양한 해결책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한국 기업은 베트남의 각종 비용 요구에 곤혹스러워하며 짜증과 불만을 터트리기도 했다.

실제로 한국 기업이 베트남 전역에 미치는 영향력은 실제로 절대적인 수준이다.

베트남의 연간 1인당 평균 GDP는 대략 3천달러에 불과하지만 유독 하이동시만 6천달러를 넘어선다.

해당 지역만 유독 소득 수준이 높은 이유는 다름 아닌 LG와 GE등 글로벌 전자기기 업체들이 막대한 규모의 생산시설이 모여있기 때문이다.

인구의 대부분이 관광업이나 농사 어업에 종사하고 있고 전자산업 이외에도 물류나 IT 인프라 또한 외국계 기업에 대부분 의존하고 있는 베트남의 현실상 만약 한국 기업의 철수가 당장 현실화 되면 국가 GDP가 눈에 띄게 폭락할 것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한 번 당한 것은 실수라고 말할 수 있는데 두 세번 당하면 바보다”, “통수를 저렇게 치다니”, “국내기업 다 철수했으면 좋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