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전세계가 비난하고 있는 일본 여성출연자 소름돋는 행동

  						  
 								 

일본 방송에 출연한 여성 출연자가 전세계의 누리꾼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일본 지상파 채널 중 하나인 ‘후지 TV’는 일본인들의 수신료로 수익을 내는 채널이다.

지상파에서 성인방송인 ‘가대자부옥’이라는 프로그램을 틀어준 것이다.

후지TV의 이러한 프로그램 기획은 전세계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실제로 해당 방송에는 비키니만 입은 여성들이 등장해 게임을 하는 모습이 나온다.

카메라 각도들은 전부 몸매들을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있었다.

이외에도 요가방송이라며 시작된 해당 방송에서 여성 출연자는 자신의 몸매가 전부 드러나는 옷을 입고 나왔다.

여기서도 카메라는 여성 출연자의 몸매를 비추고 있었다.

그러나 더 심각한 문제는 따로 있었다. 해당 프로그램이 방영될 당시 아무도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누가봐도 비정상적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문제로 치부되지 않았다는 것은 일본 사회 자체가 병들어있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해외 누리꾼들은 이 같은 방송을 공유하며 충격적이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해당 방송이 지상파 채널에서 송출되는 것인지 알지 못했다”며 “일본인들은 미쳤다. 왜 그들은 아무도 이런 프로그램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냐”고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런 일본 방송들을 보고 나자 한국문화가 왜 일본 문화보다 나은지 알게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저러니 지진났을 때 남자들이 여자한테 몹쓸 짓 해도 눈감았지”, “미친 나라다”, “일본은 선진국이 아니라 성진국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