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 모기 잘못 물리면 ‘그 곳’이 커집니다”

  						  
 								 

그곳의 크기가 60kg인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의 주인공은 라스베거스에 거주하고 있는 웨슬리 워렌 주니어다.

그는 60kg정도의 거대한 음낭을 달고 살았다. 성인 남성의 무게에 버금가는 걸 들고 다니는 셈이다.

또한 음낭의 크기가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커지고 있어 문제였다.

음경이 음낭 안으로 파묻혔기 때문에 성생활은 불가능했다.소변을 보거나 걷는 것조차 불편했다.

만약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는다면 성기도 같이 제거해야 됐던 상황이었고 소변을 볼 때도 튜브에 의존해야했다.

성기를 보존할 수 있는 수술도 가능은 했지만 수술비용이 만만치 않았다.

결국 그는 용기를 내 방송에 출연하게 됐고 무료로 수술을 받게 됐다.

그러나 그는 다음해에 당뇨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그의 병명은 상피병이었다. 

피부 조직이 비대해지고 표면은 거칠게 갈라지고 잿빛으로 탈색까지 되면서 흡사 코끼리처럼 변하는 병이라 상피병이라고 불린다. 주로 열대 지방에서 드물게 발견된다.

원인은 많은데 그 중에서도 모기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주로 많다. 모기가 매개한 기생충이 원인이다.

상피병은 그 증세가 나타나기 전에 림프 부종이란 병을 먼저 거친다. 몸이 붓는 부종을 오래 방치하면 상피병 단계로 넘어간다.

피부 조직이 섬유화되면서 굳기 시작하고 한번 섬유화가 진행된 조직은 원래대로 복구할 방법이 없다.

이외에도 림프계가 손상되면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

웨슬리 워렌 주니어 역시 자다가 고환을 강하게 부딪혔고 다음날 아침 일어났더니 부풀었다고 증언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고환 잘못맞으면 큰일나겠다”, “내가 다 아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지식 한입’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