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빠가 누군줄 알고” KTX 햄버거녀 충격적인 근황

  						  
 								 

과거 KTX 열차안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햄버거를 먹었던 20대 여성의 근황이 공개됐다.

KTX 열차 내에서 햄버거를 먹다가 다른 승객으로부터 항의를 받자 폭언을 한 혐의(모욕)로 수사를 받던 20대 여성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25일 의정부지검에 따르면 A씨는 모욕죄로 입건됐지만 피해자와의 합의로 인해 ‘반의사불벌’ 규정에 따라 불기소됐다.

앞서 지난 2월 28일 A씨는 경북 포항에서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햄버거를 먹다가 이를 제지한 승객에게 폭언을 했다.

같은 칸 승객이 A씨에게 “대중교통 시설인데 너무 하는 것 아니냐”라며 항의했다.

그러자 A씨는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누군줄 알고 그러느냐”라고 맞받아치며 막말했다.

KTX 내 음식물 취식은 코로나 19 방역수칙 위반에 해당되므로 음식 섭취가 불가했다.

당시 해당 사태가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계속되는 논란에 A씨는 항의했던 승객에게 사과를 했다.

그러나 코레일은 사안이 방역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의정부지검에서 수사를 받고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 받았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합의좀 하지마라 합의할려면 고소를 하지를 말던지”, “진짜 아버지는 뭐하시는 분이냐 좀 알아내라”, “돈받고 합의했나보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