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가능하다고…?” 조선시대 ‘내시’들의 성관계 방법

  						  
 								 

내시들은 어떻게 성생활을 즐겼을까?

내시가 되기 위해서는 성기를 잘라야 한다는 말이 있다. 실제로 사내구실을 못하게, 종족번식을 못하게 거세한다.

내시는 왕을 명령을 전달하거나 궁궐 안에서 모든 것을 관리하며 총괄하는 사람이다. 왕과 굉장히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내시도 있었다.

그래서 사대부들은 내시들이 왕권과 결탁해서 힘을 키우는 것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종족번식에 제한을 두고, 친족일가와 완전히 절연시켜 세력을 강제 축소시켰다.

그래서 내시들이 거세를 당한 것이다. 또한 궁궐 안의 여자, 궁녀들과 문란한 관계를 가질까봐 미리 사전에 방지하는 목적도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내시들을 어떻게 거세 시켰을까? 그냥 싹둑 잘랐을까?

조선시대 자료에 따르면 내시들은 음경을 제외한 고환만 제거했다고 나와있고 정확히 어떻게 거세를 진행하는가에 대해서는 기록은 없었다.

한편 고려시대 내시 선발 조건은 특수한 사정에 의해 강제적으로 거세한 자, 우연적 사고로 인한 환자, 선천적 환자, 스스로 자르거나 남의 종용으로 자른 자 등이 있었다.

조선시대 때 내시는 왕의 보좌관인 종 2품 상선까지도 오를 수 있었기 때문에 왠만한 사대부들보다 많은 부를 누렸다.

또한 결혼도 할 수 있었다. 내시는 직위 자체가 높았고 재산도 많았기 때문에 그들에게 시집오고 싶어하는 여자들이 많았다고 한다.

음경을 자르지 않았기 때문에 성관계도 정상적으로 가능했다. 그러나 문제는 고환을 자르다보니 발기가 되지 않았고 성관계가 불가능한 경우도 더러 있었다.

기록을 보면 내시들은 부인의 목덜미나 어깨 등을 깨물며 성생활을 즐겼다고 한다.

그런데 둘 다 좋아서 하는 게 아닌 강제로 진행하는 경우다 보니 부인들이 도망가거나 바람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운이 좋아서 고환이 없어도 발기가 되는 내시들은 성관계를 할 수 있었고 여러가지 패티쉬를 찾아서 성생활을 즐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드라마 영상 캡처, KBS 드라마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