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입국 10초 만에 공항에서 연행당한 레전드 배우 (+이유)

  						  
 								 

일본 입국을 하자마자 공항에서 연행당한 배우의 정체가 드러났다.

바로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있는 아이언맨의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로다주)다.

2008년 로다주는 일본에 첫 방문했다. 그러나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무려 6시간 동안 발이 묶여있었다.

그는 입국 심사 도중 일본 경찰들에게 끌려 나갔고, 당시 이유도 모른 채 끌려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로다주는 6시간 동안 홀로 방치되어 있었고 통역사를 불러 달라는 그의 요청은 계속해서 무시당했다.

그가 끌려갔던 이유는 20대 시절 마약 전과 때문이었다.

일본은 약물에 대한 법률이 매우 엄격했고, 마약 전과가 있는 사람의 입국을 쉽게 허락해주지 않는다.

다행히 로다주는 아이언맨1 일본 프리미어 행사에 참가해야했기 때문에 입국을 허가받았다.

하지만 프리미어 행사에서도 일본의 무례한 행동은 계속되었다. 당시 금주 중이던 로다주에게 술을 권한 것이다.

또한 한 일본 레스토랑에서 먹은 소고기 때문에 식중독에 걸려 일정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현재 로다주는 지난 2008년 아이언맨 1편 홍보차 일본을 방문한 뒤로 무려 14년 동안 일본 땅을 밟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진포터’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