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시켰는데 쓰던 ‘목장갑’ 나왔다는 유명 프랜차이즈 식당

  						  
 								 

김치찜에 목장갑이 들어있었다는 배달 음식 리뷰에 해당 음식점 사장님이 직접 해명 글을 올렸다.

3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 목장갑 이슈와 사장님 답변’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한 배달음식점에 달린 음식리뷰가 캡처되어 있었다.

음식을 주문했던 고객은 “목장갑이 왜 여기에 들어있냐”며 “이거 보고 다 토했다 정신 나갔냐”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목장갑이 들어가 있는 꽁치 김치찜 사진을 올렸다.

해당 음식 리뷰가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논란이 되자 해당 음식점 사장님은 직접 댓글을 달았다.

사장님은 “4개월 전 일이다. 일을 하던 도중 음식에 목장갑이 들어갔다는 리뷰가 올라와서 정말 놀랐다”며 “제가 봐도 말도 안 되지만 정말 매장에서는 절대 장갑을 넣지 않았다”고 억울해했다.

그는 “실수로라도 그럴 일은 없다”며 “CCTV로 확인해도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님들께서 식약처에 신고해 매장에 위생검열이 몇 번이나 들어왔지만 그때마다 문제가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사장님은 해당 리뷰를 지워달라고 배달 어플 업체 측에 요구했으나 “손님 리뷰이기에 지워줄 수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사장님의 댓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이 뒤집혔다. 원래 “충격적이다”라는 반응과 함께 해당 식당을 비난하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이건 손님이 자작했나보네”, “조리하면서 저걸 모를리가 있나 주작이네”등의 반응을 보이며 음식 리뷰를 남긴 고객을 비난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