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실시간 문재인 대통령 극비 정보 북한에 해킹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최소 3곳이 북한에 해킹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주관 KF-21 출고식 준비 자료 해킹 가능성도 제기됐다.

올해 4월 9일 문 대통령은 KF-21 출고식에 참석했다. 이와 관련해서 문 대통령이 행사때 준비한 자료가 탈취됐을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수사기관을 통해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을 경우, 북한이 문 대통령의 세부 일정과 동선을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야당이 주장하는 ‘사이버테러 비상사태 선포’도 고려해야 한다.

한 보도에 따르면 한국형 전투기 KF-21을 제작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올해 두 차례 해킹 당했다.

정부 소식통은 올해 들어 두 차례 해킹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다량의 문서가 유출된 정황이 있다고 전했다.

군 일각에서는 KF-21을 비롯해 차기 군단급 무인기, 전자전, 레이더, 헬기 등과 관련한 자료도 유출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8일 한국항공우주산업은 해킹 세력 파악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한 지난 1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북한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외에도 다른 방산 업체를 해킹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방위사업청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전날 KAI 해킹 사고 관련 현안 보고를 받았다면서 ‘대우조선해양이나 KAI 말고 다른 방산업체 해킹 사고가 있었는지’를 물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접수된 사건이 직원 개인의 해킹인지 조직 내부망 해킹인지 판단하기 어렵고, 또한 업체 정보 노출 우려 때문에 확답하기 어렵다”고 답했다고 한다.

하 의원은 ‘확답하기 어렵다’는 표현을 두고 “사실상 (북한의 해킹과 관련한) 추가 피해 가능성을 시인한 것”이라며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미 공동으로 사이버 안보 긴급회의를 열어 즉각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