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에서 세계 최초로 진행하는 ‘영원한 봉인’ 프로젝트

  						  
 								 

 

핀란드, 북위 61도 14분 동경 21도 28분

 

그곳엔 지금도 건설 중인 한 지하 시설이 있습니다.

 

 

이 다큐의 주제, 온카로(onkalo)

완공 예정시기는 2100년 이후..

이 아저씨 뿐만 아니라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도 완공을 보지 못합니다.

보고 싶으면 담배 끊고 운동 열심히 하고 오래 살도록 노력해봅시다.

온카로는 무엇을 위해 만들어진걸까? 답은

 

 

인간이 밥을 먹으면 똥이 나오듯이

원자력을 사용하면 반드시 방사능 폐기물이 만들어집니다.

다만 똥과 다른 점은 냄새가 없는 대신 인간을 손쉽게 죽일 수 있을 정도로 무지막지하게 위험하다는 것.

 

우주로 보내버리자!

성공만 한다면 가장 이상적인 해결책입니다.

 

그러나 단 한번이라도 실패하면 인류는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입게 됩니다.

저 하늘 높은 곳에서 방사능 물질이 폭죽처럼 떨어진다고 생각해봅시다…

ㄷㄷ 최악의 경우 방사능 물질들이 바다에 흩뿌려진다면 진지하게 인류 멸망을 각오해야 합니다.

성공률이 아무리 높아도 리스크가 너무 큰 방법,

 

그러면 통에 딤아서 바다 깊은 곳에 쳐넣어버립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세계 많은 나라들이 열심히 쓰고 있는 방법

 

 

방사능 폐기물에 포함되어 있는 물질 중

요오드의 반감기(물질이 반으로 줄어드는데 걸리는 시간)는 8일에 불과하지만 스트론튬은 28년은, 세슘은 30년에 달하며, 플루토늄은 자그마치 24,000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조차 단지 반감기에 불과할 뿐, 실제로 위험성이 사라지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대략 100,000년으로 가정.

 

상당수의 방사능 폐기물은 원자력 발전소 시설 내에 보관되어 있습니다.

원자력 발전소 자체가 내부에서 발생하는 방사선을 차단하는데 가장 효율적인 시설을 구축하고 있기 때문에 겸사겸사 방사능 폐기물까지 자체 처리한다는 계산.

하지만 본질적인 처리라기보다는 그저 보관이라고 보는 게 맞습니다.

계속해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을 전부 감당할 수는 없으며 언젠가는 포화상태에 이르게 됩니다.

 

처리는 커녕 갖고만 있는 것조차도 쉽지가 않습니다.

 

자연 재해

전쟁

체르노빌, 후쿠시마로 대표되는 사고, 사고, 사고들

 

 

인류의 역사 사천 오백년. 그리고 십 만년은

 

너무도 긴 시간입니다..

과연 지상에 놓여진 방사능 폐기물 보관시설들은 십 만년동안 이런 위협으로부터 단 한 번의 위협도 받지 않고 버틸 수 있을까요?

 

지상의 문명과 상관없이 아득한 미래에도, 십 만년 이후에도 변함없을 지하의 지층을 이용!

18억년 동안 안정성을 입증해 온 핀란드의 화강암 지층.

지진같은 거 일어나서 우르릉 꽈꽝하는 일은 없습니다.(아마도)

 

지하 5km에 달하는 동굴 밑에 방사능 폐기물을 보관하고 아무도 못 들어가게 콘크리트로 입구를 밀봉합니다.

지금 보니까 무슨 주차장 같네요; 허나 이 역시 한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그거슨…

십 만년은 헤아릴 수 없이 긴 시간,

100년, 300년 후의 인류라면 몰라도 몇 천, 몇 만 년 후의 인류라면 현재의 인류가 이 깊은 땅 속에 동굴을 파고 방사능 폐기물을 보관한 이유를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읽으면서 피라미드가 떠올랐다면 센스가 있는 사람.

미래의 인류에게 온카로는 현재의 인류가 발견한 피라미드처럼 여겨질 수도 있습니다.

(열면 독화살같은 시시껄렁한 함정이 아니라 레알 헬게이트가 열린다는 사실이 다르지만;)

 

이 모든 가정은 시간이 흘렀을 때 인류의 문명이 발전하지 않고 오히려 퇴보할 수도,

아예 문명이란 것이 사라질 수도 있으며, 혹은 아예 인류 자체가 사라지고

다른 지성을 갖춘 생명체가 지구를 지배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추측을 바탕으로 합니다.

 

 

일단 첫번째로 비석을 세워놓는다.

..근데 이러면 더 수상하잖아…;

무슨 던전도 아니고 모험심 자극하는듯

 

 

그림도 빼놓을 수 없죠 선풍기 틀어놓고 자면 죽는다… 가 아니라

방사능과 인간의 죽음의 연관성에 대한 경고.

언어를 이해하지 못해도 그림은 이해할 수 있으니까요.

뾰족뾰족한 구조물을 배치해서 위험한 곳이라는 느낌을 직관적으로 표현합니다

뭉크의 절규 또한 경고의 메세지로 쓰일 수 있겠군요

뭉크는 이 그림을 그릴 때 자기의 그림이 이런 용도로 사용될 거라는 걸 상상이라도 했을까요

 

 

온카로를 발견한 미래의 인류에게 보내는 메세지


미래의 인류도 현재의 인류처럼 풍요로운 자연을 즐기며 번영을 누릴 수 있기를,

그리고 운이 좋다면 현재의 기술로는 무리일지라도 미래에 원자력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기를..

뭐 그게 인류가 아니라 다른 종이 될지라도 말입니다.

 

다큐멘터리 Into Eternity(영원한 봉인)이었습니다.

 

출처 – 오늘의 유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