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에 “처녀 사형 못한다”고 적혀있어 사형 직전 X스 시킨다는 나라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처녀는 사형시키지 않는 나라”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화제이다.

‘이란’의 법에 대해 소개하는 이 글은 사실 함정이 있다. 그것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이란은 대표적인 중동 국가로 과거 ‘페르시아 제국’으로 명성을 떨쳤으며 종교성이 매우 강하다.

그렇기에 ‘페르시아 제국’ 여성들은 아주 엄격한 제도 속에서 살았다. 그들은 온 몸을 천으로 꽁꽁 감아야만 외출할 수 있었다.

이란의 법에 따르면 남성은 15세, 여성은 9세부터 사형을 집행할 수 있다. 감옥에 갇힌 여죄수들은 자신의 생명의 권리를 박탈당하고 살아가고 있다.

여죄수들은 몇가지 이유로 사행을 면할 수 있는데 이런 기회는 사실 거의 없다.

미성년자인 소녀들도 사형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란은 처녀를 죽일 수 없는 법률이 제정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은 사형 직전 강간을 당한다.

9살 소녀가 강간을 당하고 사형에 처하기도 한다는 말이다. 이처럼 평생토록 존중받지 못하고 살아온 여성들은 마지막까지 처참한 대우를 받고 죽어야 한다.

이란의 실태를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인권이 없는 나라다” “저딴 게 나라냐” “여자들 진짜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