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바이러스 예언한 인도 소년이 방금 밝힌 또 다른 예언

  						  
 								 

천재 예언가로 불리는 인도 소년 ‘아비냐 아난드(Abhinaya Anand)’가 또 예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아비냐는 지난달 16일 유튜브 채널 ‘Conscience’에 6월 20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세계에서 벌어질 일을 예언하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세계가 또 다른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민감해질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러면서 영국, 인도, 미국, 일본을 지목했다.

또한 경제 붕괴 사태로 세계 경제가 급락할 것이며 9월부터 11월까지 전 세계가 엄청난 시련을 겪을 것이라고 예언했다.

앞서 아비냐는 코로나19 등장과 팬데믹 2차 유행시기, 2020년 12월에 시작된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등을 예언했다.

이외에도 지난 1월 백신이 보급되더라도 올해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며 대유행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언한 적이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말도 안된다”, “언제 코로나 끝나냐”, “코로나 종식일 좀 예언해봐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Conscience’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