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선정적이라 드라마에는 안 나온다는 실제 여노비의 삶

  						  
 								 

노비는 신분제 사회였던 조선시대에서 가장 천한 신분인 천민에 속해있던 자들이다. 그중에서도 여노비의 삶은 아주 처참했다고 한다.

조선시대 노비들은 일상자체가 극심한 노동 그 자체였다. 그들은 노동의 강도를 이기지 못하고 죽거나 주인집에서 도망치는 경우가 허다했다고 한다.

놀라운 사실은 드라마에서 보여지는 것과 다르게 조선시대 노비의 숫자가 어마어마했다는 것이다.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조선시대 인구 1000만 명 중에 약 400만 명이 노비였다고 한다.

이 중 여성들은 여러 이유로 노비가 되었다.

남편이 더 이상 가족을 부양할 수 없게 되면 부인이나 딸을 노비로 팔기도 했고, 남편이 도박에 빠져 돈을 갚지 못하면 채무자에게 아내를 넘기기도 했다.

남자 노비들은 주로 군역에 쓰였으며 여자 노비들은 착취와 매매의 대상이 되었다고 한다.

실제로 노비들은 대체로 여자 노비들이 거래가 되었는데, 그들은 일단 팔려가는 동시에 심한 노역은 기본으로 하게 되었다.

제대로 일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구타까지 당해야 했으며 성 노리개와 같은 치욕을 당하고 살았다.

실제로 그저 잠자리 상대로 쓰려고 여노비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주인이나 주인 아들이 잠자리 상대로 쓰는 것은 기본이고 집에 귀한 손님이 오면 여노비를 손님 방에 넣어주는 경우도 허다 했다.

때로는 손님이 여노비가 있는 집에 찾아와 여노비를 빌려가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사실 여노비가 이런 취급을 받게 된 이유는 ‘부민고소금지법’이라는 법 때문이었다. 이 법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고소하지 못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여노비가 윗사람인 주인을 고소할 수 없었으며, 만약 고소하면 바로 교형에 처했다.

그렇지만 이런 취급을 받던 노비도 주인이 마음대로 죽일 수 없다는 법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노비를 죽인 주인은 그저 가까운 곳으로 유배가는 가벼운 처벌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드라마 ‘무신’, KBS2 드라마 ‘추노’,  KBS2 드라마 ‘꽃피어라 달순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