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시작 10분 만에 사형 선고 받은 미국 최연소 사형수

  						  
 								 

인종차별이 끊이질 않는 미국에서, 역사상 최악의 사건이라고 기록된 일이 있다.

바로 1944년 당시 죄 없는 흑인 아이에게 사형 집행한 사건이다.

사건의 전말은 이랬다. 1994년 미국에서 11세, 7세인 2명의 여자 아이가 실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아이들은 다음날 배수구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여자 아이들은 둔기로 머리를 맞은 상태였으며 외음부가 훼손돼있었다.

그 후 경찰은 사건을 목격하여 도움을 주었던 조지 스티니 형제를 체포했다. 형인 조니 스티니는 무혐의로 풀려났지만 동생인 조지 스티니는 그렇지 못했다.

당시 14살이었던 조지 스티니는 두 소녀를 성폭행하려다가 실패했고, 결국 살해한 뒤 땅에 묻었다고 자백했다.

그 뒤 곧바로 열린 재판은 10분만에 조지 스티니에게 사형을 선고하며 끝났다.

가난으로 인해 일을 나간 조지 스티니의 부모는 이 일을 뒤늦게 알았다. 그렇지만 이들은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항소조차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판결 84일 후 조지 스티니는 전기의자에 앉아 사형을 당했다.

스티니는 사형당하기 직전 “저는 아무 것도 안 했는데 왜 저를 죽여요?”라고 말했다.

스티니의 가족들은 그의 무죄를 주장했으나 당시 판사, 검사, 변호사 등 법정에 있던 모든 법조인은 백인이었다. 그들은 이 주장을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 2014년, 한 백인 노인이 숨을 거두기 직전 그 당시 진짜 범인이 자신이라고 자백했다.

그 자백으로 인해 이 사건을 70년만에 재조사했다. 당시 사건 기록과 재판 기록 등을 철저히 분석한 결과 모든 게 조작이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경찰은 스티니에게 허위로 자백을 하라고 강요했으며 재판부는 아무런 증거없이 판결을 확정지었던 것이다.

조지 스티니의 가족들은 이제라도 사실이 밝혀져서 스티니의 누명을 벗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사건은 지금까지 인종차별의 대표적인 사건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20세기 이후 최연소 사형, 최단 시간 사형 확정 사건 등으로 역사상 가장 최악의 사건으로 남게 되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