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한국 약올리다가 제대로 참교육 당한 역대급 사건

  						  
 								 

한국 선수들이 중국을 상대로 참교육 했던 사연이 알려지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양궁은 한국의 효자 종목이라고 불릴만큼 양궁 국가대표팀의 실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실력이며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각종 대회에서 메달을 휩쓸었다.

‘양궁 결승전은 한국과의 대결이다’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세계에서도 한국 선수들의 양궁 실력을 인정하고 있다.

그런데 한국의 대표팀과 대결에서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자신들이 우승한 줄 알고 설레발을 친 국가가 있다. 이에 한국 선수들은 단 한발의 화살로 경기를 끝냈다.

황당하고도 어이가 없는 사연의 주인공은 바로 중국 선수들이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전이 열린 날 당시 이성진, 박성현, 윤미진 선수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8강에서 그리스, 4강에서는 프랑스를 가볍게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전에 안착했다.

상대팀은 대만을 꺾고 올라온 중국이었다. 당시 중국은 유독 한구 선수들에게 강한 장쥐안쥐안 선수를 필두로 한 드림팀을 꾸렸다.

결승전 경기는 양팀이 총 27발을 쏜 뒤 총점을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간간히 7점이나 8점을 맞추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화살이 최고점인 10점과 9점 과녘 안으로 들어갔다. 선수들의 집중력이 점점 바닥나는 마지막 차례에 중국이 승부를 가를 수 있는 점수를 기록했다.

세 명의 선수가 모두 9점을 쏜 것이다. 이렇게 중국은 총점 240점을 기록하며 214점을 기록하고 있던 한국을 26점차로 따돌렸다.

한국은 마지막으로 박성현을 세워 남은 세 발을 맡겼고 박성현 선수는 첫번째 화살로 9점을 맞추며 중국을 추격하기 시작했다. 이어 8점을 맞혔다. 한국이 역전을 할 수 있는 것은 마지막에 10점을 맞추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때 장쥐안쥐안 선수가 웃으며 춤을 추기 시작한 것이다. 마지막 화살이 절대 10점 과녁을 뚫을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설레발을 떨었던 것이다.

하지만 박성현 선수는 남은 한 발을 보란듯이 10점 과녁에 명중했고 241대 240으로 한국 대표팀은 단 1점차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완전 사이다 결말”, “역시 양궁하면 한국이지”, “이긴 줄 알고 설레발 쳤는데 진 거 보고 얼마나 뻘줌했겠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스포츠 탐험대, 온라인 커뮤니티, MBC 올림픽·아시안게임 자료화면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