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수영복 차림으로 난입한 여성 때문에 벌어진 대참사

  						  
 								 

축구 경기 도중 그라운드에 수영복을 입은 여성이 난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2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예선 마지막 경기 벨기에와 핀란드의 경기 도중에 한 여성이 수영복 차림으로 그라운드에 난입했다.

경기 후반 갑자기 한 여성이 그라운드에 들어와 경기가 중단됐다. 여성의 차림새는 짧은 팬츠에 상의는 수영복 차림이었다.

가슴에는 ‘WTF coin’이라고 쓰여있었다. 가상화폐 회사 사이트 이름이었다.

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였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많은 축구팬들이 이 사실에 분노했다.

해당 여성은 그라운드에 들어오자마자 곧바로 보안요원에 의해 끌려나갔다.

이미 이 여성의 모습은 전세계로 송출된 상태였고 홍보 효과는 톡톡히 누렸다.

해당 여성은 러시아 유명 인플루언서 ‘마리아 슈밀리나’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녀는 자신의 SNS에 경기 당일 자신이 찍힌 사진을 올리면서 “오우, 미안”이라며 “이 사진을 공유해주면 내가 좋아요를 눌러줄게”라고 적었다.

러시아 당국은 유로2020 스폰서 업체인 하이네켄이 이를 계획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시작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