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앞에서 바지벗고 ‘그 행위’했다던 남중생 사건 근황

  						  
 								 

충남 부여군에 위치한 중학교에 재학 중인 한 남학생이 여교사가 진행하는 수업 시간에 음란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부여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A군(14세)은 지난 3월 말 여교사의 도덕 수업 시간 중에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지목됐다.

당시 A군은 외투로 가렸으나 음란행위로 의심받을 행동을 했다는 이유다.

A군의 행동은 교실 뒷줄에 앉아있던 같은 반 학생이 다른 반 학생들에게 전하면서 알려졌다.

특히 B교사는 당시 A군의 행동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밝혔으며 A군의 처벌을 원치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사건을 뒤늦게 파악한 한 학부모가 국민신고를 통해 A군의 강제 전학 등을 골자로 한 진정을 넣으면서 목격 학생 등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루어졌다.

그러자 C중학교에서는 최근 선도위원회를 열어 A군에게 성교육, 심리 상담 등을 선도했다.

그러나 A군이 ‘억울하고, 민감한 사안이 겹쳐 있다’는 정황이 전해졌다.

A군의 행동에 대한 전반 조사 중인 한 관계자는 “A군은 학교 폭력 피해자였다”며 “특이 행동을 한 데에는 그 영향이 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A군의 어머니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아들이 손이 시려 바지 사이에 손을 넣고 비볐는데, 옆에 있던 친구가 물으니 망설이다가 대답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학교 교사 등과 모두 끝낸 내용”이라며 “우리 아들은 그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슨 소문만 듣고 민원을 넣냐” “와 진짜 트라우마 심하겠네”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할 일이네”라고 반응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