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장려 하라고 102조 줬더니 여가부가 뒤에서 하고 있었던 짓

  						  
 								 

최근 여가부 폐지를 두고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여가부 관련 기관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과거 만행이 드러나 누리꾼들의 질책을 받고 있다.

한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출산 정책 레전드’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다.

게시물은 ‘출산장려 예산 102조 받아서 비혼과 저출산 장려 영상 제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한 것이다.

실제로 저출산고령위원회는 예산 102조를 받아 비혼주의를 홍보하는 영상을 찍은 바 있다.

영상에는 비혼주의를 가진 이들을 인터뷰한 모습이 담겼다.

한 여성은 “내가 아기를 좋아하는데 내가 직접 아기를 낳아야하는 이유가 있냐”며 비혼주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또한 비출산을 결심한 부부는 “육아가 저렇게 힘들구나를 처음 알게 됐다. 아이 없이 사는 삶도 나쁘지 않겠다고…” 라고 말했다.

이에 2020년 10월 7일 보건복지위원회가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만든 홍보 영상이 오히려 비출산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았다.

실제로 한 언론사가 지나가는 여성에게 해당 영상을 보여주며 인터뷰를 시도한 결과, 여성은 “크게 아이 낳고 싶다는 생각은 안 드는 것 같다. 출산 장려 측의 영상은 좀 아니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해당 영상은 지금 삭제된 상태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대통령을 그 위원장으로 하며, 정부에서 보건복지부장관(간사), 기획재정부장관, 교육부장관, 행정안전부장관, 고용노동부장관, 여성가족부장관, 국토교통부장관이 당연직으로, 민간에서 부위원장(간사) 1명을 포함하여 각 분야의 대표들이 위촉되어 민간위원으로 참여한다.

한편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우리나라의 출산율은 0.84명으로, 한 명이 채 안 되는 수준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TV조선 뉴스 캡처